[사설] 양산 주민들의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움직임
상태바
[사설] 양산 주민들의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움직임
  • 뉴스라인코리아
  • 승인 2021.04.23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 하북면에 걸린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플래카드(문화일보 캡쳐)
경남 양산 하북면에 걸린 문 대통령 사저 건립 반대 플래카드(문화일보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거처할 경남 양산 사저 공사에 주민들이 본격적으로 반대를 하고 나섰다.

양산시 하북면이장단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하북면여성단체협의회 등 17개 단체는 지난 21일 문 대통령의 사저 건립 공사가 진행 중인 하북면 지산리와 하북면 도로 일대에 ‘지역주민과 소통 없는 사저 건립 반대한다’ ‘지역주민 의사 반영 안 된 사저 건립 원천 무효’ 플래카드 36장을 내걸었다.

그러나 하룻밤 사이에 누군가가 플래카드를 대부분 철거를 해 22일에는 7개만 걸려있었다는 보도다.

주민들이 이처럼 문 대통령의 사저 건축에 반대하는 이유는 “연고도 없는 곳에 와서 살겠다고 해 놓고는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말 한마디 없었다”는게 표면적인 이유다.

양산은 문 대통령의 고향이 아니다. 그렇다고 거제로부터도 고향 사람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함경도에서 피난 나온 실향민의 아들로 거제에서 출생했다고 하나, 그것 조차 명쾌하게 해명되지 못하고 있다. 잇단 출생 의혹 등에 대해서 청와대는 아직껏 한마디의 해명도 내놓은 적이 없다. 출생에 아무 문제가 없다면 어물어물 할 일이 아닌 것 같은데, 논란이 확산돼서 좋을 것이 없다는 듯 입을 꽉 다물고 있다.

대통령의 고향이 양산이라면 주민들은 어느 정도의 불편이 있더라도 감수할 것이다. 그리고 대통령이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인기가 있다면 주민들도 불편한 심기를 노출시키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지지부진한 코로나 백신 문제를 비롯, 국민적 불신의 대상이다. 불신의 정점에 서 있는 것이다. 전 국민적 불신의 대상이 고향도 아닌 양산 땅에 와서 살겠다는데 반길 주민이 있겠는가. 더구나 그 땅을 살 때부터 잘못 되었다. 11년 농사 경력이 있다고 기재를 한 것부터 문제고, 농지를 산 후 1년도 안돼 대지로 형질 변경을 한 것도 문제다. 주민들이 반길만한 요소가 하나도 없는 상태에서 공사가 시작되었으니 사저 문제의 앞날도 험난할 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