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러시아 문학기행2,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
상태바
[신간] 러시아 문학기행2,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
  • 뉴스라인코리아 편집부
  • 승인 2021.01.13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스토옙스키는 시베리아 수용소에서 어떻게 살아 나왔나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 표지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 표지

러시아 문학기행1, 도스토옙스키 두 번 죽다'의 후속편인 '러시아 문학기행2,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가 출간됐다.

이번의 2권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에는 도스토옙스키 문학의 근간이 된 그의 시베리아 수용소 생활의 수기인 '죽음의 집의 기록'과 최후의 작품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의 주요 테마에 대한 분석이 실려있다. 그리고 속기사였던 두 번째 부인 안나의 내조와 활약, 도스토옙스키 최후의 모습, 그의 사후에 일어난 동료의 배신 등이 담겨있다.

도스토옙스키가 사형장에서 처형 직전 황제의 감형으로 살아난 후 다시 받은 생명을 귀중하게 여기면서 시베리아 수용소에서 건강한 몸으로 출소하기 위해 얼마나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는가를 보면, 인간의 의지가 사람을 어떻게 변화시키는지를 알 수 있게 한다.

작가인 그에게는 ‘무엇 때문에 사느냐’하는 생에 대한 분명한 목표가 있었다. 노역을 나가 처음에는 벽돌을 25kg 밖에 지지 못했는데, 나중엔 거의 두 배인 48kg까지 운반하게 되었다고 기뻐하는 장면을 보면 짠한 감동이 느껴진다.

그는 '카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에서 천국과 지옥은 모두 자신의 마음 속에 있으며, “지옥이란 더 이상 사랑할 수 없는 고통이며, 만족할 줄 모르는 자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옥은 자발적인 선택에 의한 것‘이라는 말도 덧붙인다. 자만과 교만에 빠져있는 상태가 바로 지옥이라는 의미로 읽힌다.

부록으로는 톨스토이, 체호프. 푸시킨, 파스테르나크 등 문호들의 작품 집필 현장을 찾아보는 내용의 ‘러시아 문학기행 Q&A’를 실었다. 장차 러시아 문학기행을 계획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내용이다.

저자는 '러시아 문학기행2, 도스토옙스키 죽음의 집에서 살아나다'로 도스토옙스키 편은 마무리 되며, '러시아 문학기행3'은 ‘톨스토이와 카프카스’를 주제로한 기행으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이정식 지음 / 300쪽 / 국판 / 값 16,000원 / 한결미디어)

◆ 2권의 차례(2권은 제12부부터 시작됨)

제12부 시베리아 죽음의 집

제13부 카라마조프 형제들의 마을에서

제14부 안나의 수완 덕에 빚에서 해방되다

제15부 도스토옙스키의 최후

제16부 수호천사 안나, 최후의 임무를 완수하다

부록

부록1 러시아 문학기행 Q&A (1)

- 톨스토이의 전쟁과 평화, 체호프의 갈매기의 산실

부록2 러시아 문학기행 Q&A (2)

- ‘러시아~’하면 떠오르는 영화 ‘닥터 지바고’

부록3 러시아 문학기행 Q&A (3)

-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만나는 도스토옙스키와 푸시킨

부록4 시베리아 횡단열차와 오후 4시의 점심

부록5 도스토옙스키의 마차, 톨스토이의 마차, 장 발장의 마차

부록6 아들을 죽인 러시아의 황제 아버지들

부록7 노보시비르스크 국립 오페라-발레 극장 방문

부록8 러시아문학으로 문을 연 한-러 수교

후기

◆ 작가 프로필

서울 출생, 서울대학교 사범대(지구과학과)를 졸업하였고, 홍콩대 중국어문과정을 수료했다. CBS, KBS에서 기자 생활을 했고, CBS워싱턴 특파원, 정치부장, CBS 사장과 CBS노컷뉴스 회장을 역임했다. 또한 한국방송협회 부회장, 청주대 신문방송학과 객원교수, 예술의 전당 이사, 뉴스1 사장 및 부회장, 서울문화사 부회장을 지냈다, 언론인이자 작가이며 안중근 의사 홍보대사를 하고 있다.

서울대 언론인 대상(2009)을 수상했으며, 이정식 애창가곡 1,2,3,4집 등의 음반을 냈다.

저서로는 '북경특파원' '기사로 안 쓴 대통령 이야기' '워싱턴 리포트' '이정식의 청주파일' '권력과 여인' '이정식 가곡에세이 <사랑의 시, 이별의 노래>’ '가곡의 탄생' '시베리아 문학기행' '러시아 문학기행1, 도스토옙스키 두 번 죽다'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