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윤석열을 대선후보 최상위권으로 키운 여권
상태바
[사설] 윤석열을 대선후보 최상위권으로 키운 여권
  • 뉴스라인코리아
  • 승인 2020.11.1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 총장이 최근 한 여론 조사에서 대선후보 1위에 올랐던 적이 있다. 이번에는 윤 총장이 차기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나 이재명 경기지사와 각각 맞붙었을 때 모두 1% 포인트 안에서 초박빙 승부를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차기 대선에서 이낙연·윤석열 두 사람이 맞붙는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이낙연 42.3%, 윤석열 42.5%로 오차범위내이기는 하지만 윤석열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명과 윤석열 두 사람 중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물음에는 이재명 지사(42.6%)가 윤석열 총장(41.9%)을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업체인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이같은 결과를 두고 흔히 윤석열 현상이라고 한다. 맞을수록 커진다는 이야기다. 추미애 씨가 법무장관으로 취임한 후 지난 연초부터 윤석열을 내쫓기 위해 갖은 짓을 다했다. 추미애 장관의 윤석열 총장 제거 공작은 거의 일년간 쉬임없이 계속됐다. 급기야 윤 총장 가족에 대한 수사까지 재개시켰다.

국민은 일년 내내 여권으로부터 공격당하고 핍박받는 윤 총장을 보았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버티는 윤 총장의 모습에 박수를 보냈다.

그러한 것들이 쌓이고 쌓여 오늘날 윤 총장이 대선후보 1,2위를 다투는 상황으로까지 올라섰다. 정치에 관심이 없다고 했던 사람을 여권이 정치권으로 끌어들인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여권이 윤 총장을 때리면 때릴수록 그의 인기는 더 올라갈 것이니 여권의 자업자득이라고 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