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의 윤석열 축출 공작 2탄
상태바
추미애의 윤석열 축출 공작 2탄
  • 뉴스라인 코리아
  • 승인 2020.10.1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총장의 입장도 안들어 보고 법무부가 총장에 대한 의혹을 일방 발표하나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법무장관 추미애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기 위해 또다시 희한한 일을 벌이고 있다.

법무부는 18일, 라임 사건 비리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이(야권 정치인과 일부 검사의) 구체적인 비위 사실을 보고 받고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휘하지 않았다는 의혹이 있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법무부의 발표 내용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서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고 강력 반박했다.

법무부는 정·관계 인사를 상대로 라임자산운용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직접 조사한 결과 그같이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대체 윤 검찰총장의 입장과 의견을 들어보지도 않고 조사 중인 피의자의 일방적인 주장만으로 검찰총장에 대해 법무부가 공개적으로 의혹을 제기하는 게 관례나 절차를 떠나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가.

추미애 정관이 어떻게 해서든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기 위해 별 짓을 다한다는 것은 이제 모르는 국민이 없다.

그러므로 국민들은 대검의 입장, 즉 ‘법무부의 중상모략’이라는 반박을 더 신빙성 있게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추미애 장관은 한동훈 검사장을 공개 모함한 것으로도 그 자리에 있을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측근인 한 검사장을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공범으로 엮으려다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져 모함에 실패했다. 멀쩡한 사람을 범죄인으로 중상모략하려고 한 것이다. 실상은 윤석열 총장을 겨냥한 것이다. 어떻게 장관이라는 사람이 그렇게 모함극을 벌이나.

그 후에도 아들 문제로 숱한 거짓말을 국회에서 쏟아냈다. 그러고도 멀쩡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역대 정권에서도 그렇게 뻔뻔한 각료를 본 적이 없다. 이 정권의 도덕성 자체가 큰 문제라는 증거다.

추 장관은 '윤석열 축출 공작 2탄'이라고 할 수 있는 이번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공격은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것일까? 추 장관은 대검의 ‘중상모략’ 반박에 먼저 답해야 한다.

추 장관이 그동안 보여준 언행은 도가 지나쳐 정상인으로는 도저히 이해하기 어려운 상태다. 추 장관은 얼마 전에는 한동훈 검사장을 대상으로 세 번째 좌천 인사까지 했다. 국민의 이목은 안중에도 없다.

추 장관은 이상한 짓을 더 이상 하지 말고, 한 검사장에 대해서도 사과하고 반성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