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마침내 드러난 추미애의 거짓말
상태바
[사설] 마침내 드러난 추미애의 거짓말
  • 뉴스라인코리이
  • 승인 2020.09.28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장관
추미애 법무장관

검찰은 예상했던 대로 28일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 모씨 휴가 특혜 의혹 사건 관계자들을 무혐의 처리했다. 추 장관과 아들 서씨, 최 모 전 보좌관 등이 무혐의 처리 된 것이다. 애완견 검찰다운 결론이라고 아니할 수 없다. 검찰이 이러한 발표를 하리라는 것은 이미 예상돼 왔었다.

검찰은 최근 서해에서 발생한 우리 공무원의 북한군에 의한 피살 사건으로 국민의 관심이 그쪽으로 쏠린 시기를 틈타 수사 결과를 기습적으로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번 발표에 눈길을 끄는 내용이 하나 있다. 검찰이 “서씨의 병가 연장 및 정기 휴가와 관련하여 추 장관과 보좌관이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연락한 사실은 인정된다”고 밝힌 것이다.

이는 추장관의 명백한 휴가연장개입의 증거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장관은 그동안 국회에 출석해 휴가 문제에 개입했느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고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라고 시킨 사실도 없다고 일관되게 부인해왔다.

그런데 검찰발표에 따르면 추장관은 2017년 6월 보좌관으로부터 ‘아들 건을 처리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이는 휴가연장문제를 보좌관에게 지시하고 보고 받았다는 증거다. 추 장관이 그간 뻔뻔하게 국민을 속여 왔음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다.

추 장관은 이에 앞서 보좌관에게 서 씨 휴가 등과 관련한 행정처리를 하는 아들 소속 부대의 김 모 대위의 전화번호까지 보낸 사실이 밝혀졌다.

이렇게 증거가 확실함에도 검찰은 관련자들을 무혐의 처분했다. 그러면서도 추 장관의 거짓말을 밝히는 내용은 공개했다. 검찰내부에 아직도 일말의 양심적인 검사가 있다는 얘기인지는 모르겠다. 어찌되었든 그러한 모순에도 불구하고 추 장관을 비호하고 면죄부를 주는 결과를 발표했다는 것은 국민을 우롱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

이 정권의 검찰 개혁이 결국은 충견, 애완견 만들기에 다름 아니라는 것을 이번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로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된 국민의 마음은 쓰라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