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시선, 드론 - 고옥주 시인
상태바
낯선 시선, 드론 - 고옥주 시인
  • 고옥주 시인
  • 승인 2020.09.26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낯선 시선, 드론

                         고옥주

 

세상은 붙박이였다

끝없는 노동과 비극도 땅에 발이 달렸다

저 분주한 무리는 마음에 실뿌리가 자라나 보다

약간의 온기에도 싹을 내리고

그 뿌리는 얽히고 깊어져

멀리 보는 눈을 가리는 숲이 된다

한껏 도망가도 무엇인가 끌어당기고

저 바닥을 끝내 벗어나지 못 한다

무수히 길을 잃어도 다시 그 자리

인간은 은밀히 나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