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재판 넘겨진 윤미향 '당직 정지' 결정
상태바
민주당, 재판 넘겨진 윤미향 '당직 정지' 결정
  • 라영철 기자
  • 승인 2020.09.1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의원,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 불구속 기소
1억원 개인유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 (뉴스1)
1억원 개인유용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직 정지를 결정했다.

민주당 박광온 사무총장은 15일 "당헌당규에 따라 윤미향 의원의 당직을 정지했다"면서 "윤 의원에 대한 향후 조치 및 윤리감찰단 구성에 대해선 16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당헌 제80조는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에 대해 당 사무총장이 기소와 동시에 직무를 정지하고 각급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윤 의원은 정의연 기부금 및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지원금 유용 등의 의혹으로 고발돼 업무상 횡령·배임, 보조금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윤 의원은 "검찰이 덧씌운 혐의가 소명될 때까지 모든 당직에서 사퇴하고, 일체의 당원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며, 당 지도부가 이러한 요청을 즉시 수용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한편,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당에 부담이 될까 당직을 사퇴한다는 윤 의원은 당 걱정 이전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그리고 윤 의원을 믿고 시민운동을 함께 한 젊은이들에 대한 마지막 도리를 생각하라”면서 “의원직을 사퇴하고 재판에 임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