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불확실성·위기감 고조... ‘비상경영체제' 고려 63.3%
상태바
기업들, 불확실성·위기감 고조... ‘비상경영체제' 고려 63.3%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08.3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발 '코로나19' 재확산에 국내 기업 5곳 중 3곳이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한 가운데 기업경기는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31일 인크루트가 이달 21일부터 24일까지 기업 181곳을 대상으로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기업경영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재확산에 따라 하반기에 ‘비상경영체제로 돌입했다’는 응답이 23.1%, ‘비상경영체제 돌입을 고려하고 있음’이 63.3%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대기업의 42.9%, 중견기업의 44.8%가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이 고려 중인 대책 가운데 ‘재택근무 시행’(41.8%)이 1위로 꼽혔다.

이는 상반기의 30.0% 보다 11.8%포인트 늘어난 수치이며, 비상경영체제에는 ‘근로시간, 근로일수 단축 등 순환근무’(25.5%)와 ‘임시휴업,무급휴직 시행’(10.7%) 등의 방안도 포함됐다.

하반기 기업 체감경기에 대해서는 기업 64.1%(매우 그렇다 24.7%, 다소 그렇다 39.4%)는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더 나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상반기보다 좋아질 것’이라는 답변은 총 4.9%에 그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