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바비' 26일 오전 한반도 상륙... 강풍ㆍ폭우 대비
상태바
제8호 태풍 '바비' 26일 오전 한반도 상륙... 강풍ㆍ폭우 대비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08.2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진로 바뀔 가능성도 있지만, 강풍과 폭우 동반해 철저한 대비 필요"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제8호 태풍 '바비'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역대 가장 긴 장마가 끝나자, 제8호 태풍 ‘바비’가 빠르게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22일 기상청은 8호 태풍 바비는 이날 오전 9시 대만 타이베이 남남동쪽 2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하면서 세력이 강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바비는 시속 27㎞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이날 오후 9시쯤 타이완 타이베이 동쪽 약 14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바비는 일본 오키나와 해상을 거쳐 25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쪽 약 42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전망이며, 26일 오전 9시쯤에는 서귀포 남남동쪽 약 120㎞ 부근 해상을 지난다.

27일 오전 9시쯤에는 대구 서북서쪽 약 80㎞ 육상에 다다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우리나라로 북상하면서 하며, 해안가에도 막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여 철저한 사전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바비’(Bavi· 산맥이름)는 필리핀이 제출한 이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