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의제나 명분 없이는 회담 안한다"… 광복절 집회와는 무관
상태바
김종인 "의제나 명분 없이는 회담 안한다"… 광복절 집회와는 무관
  • 라영철 기자
  • 승인 2020.08.20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집회와 통합당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 일축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최근 청와대가 제안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에 대해 "회담을 무엇 때문에 하는지 기본적으로 제시하는 게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 위원장이 조건부 회동 의사를 밝힌 것은 아쉽다. 중요한 것은 형식이나 조건이 아니다'라고 한 것에 대해 "명분도 없이 무슨 회담을 하는가. 상식에 위배되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광복절 집회와 통합당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 민주당이 방역실패 사례를 가져다가 정치적으로 책임 전가를 하려는 것 같은데, 광화문 집회는 통합당이 강요한 것도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전 목사가 방역 지침을 위배했으면 정부 당국이 기준에 따라 처벌하는 되는 것이지 전 목사와 통합당과 무슨 관계가 있는가"라며 "그런 유치한 사고방식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