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8ㆍ15 광복절... '부정선거 진상규명' 집회
상태바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 8ㆍ15 광복절... '부정선거 진상규명' 집회
  • 장민우 기자
  • 승인 2020.08.15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백악관 고위급서도 한국 부정선거 관심"
"부정선거 주모자와 가담자 처벌하고 주권자들이 정권 심판해야"
4.15 부정선거 의혹 총궐기 집회
4.15 부정선거 의혹 총궐기 집회

광복절인 15일 오후 1시 서울 중구 을지로입구역 3번 출구 앞에서는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이하 국투본)' 부정선거 총궐기 집회가 열렸다. 

이날 민경욱 전 의원이 이끄는 국투본은 집회와 거리 행진을 벌이며, 지난 4월15일 치뤄진 제21대 국회의원선거(총선)을 부정선거로 규정하고, 재검표 등 진상조사를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민경욱 상임대표는 집회 참가자들을 향해 “나중에 시간이 흘러 여러분의 자녀들이 '엄마·아빠는 4.15 부정선거 진실을 밝히기 위해 무엇을 했냐'고 물으면 여러분은 '비가 오는 8월15일 을지로입구역 앞에서 시위를 했다'라고 답할 수 있을 것"이라며 4.15 부정선거 의혹을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왜 아직도 투표함을 재검표 하지 않는지 부정선거 의심을 지울수 없다"며 "검찰은 하루 빨리 부정선거 의혹 사건을 조사해야 한다"고 부정선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어 "미국 백악관의 고위급 인사들도 우리나라의 부정선거의혹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주모자와 가담자를 처벌하고 현정부를 주권자들이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투본 측은 서울시가 8.15 집회를 전면 금지하는 명령을 내린데 대해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에 대한 도전이며 얼마 전 서울시가 강행한 박원순 전 시장 5일장과도 모순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또 거리 행진에서는 “민주주의는 국가나 개인보다도 더 중요하다. 우리 인류가 생겨난 이래 최고의 발견은 민주주의였는데, 이를 위협하는 요소가 부정선거였다”면서 “선거가 부정이 되면, 민주주의가 부정이 되고, 전체주의와 독재가 생겨나게 된다”며 진상규명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추미애 법무장관의 직권남용과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국투본은 매주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집회ㆍ시위를 가지며 대법원의 재검표와 검찰의 수사 지연을 성토해 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