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ㆍ남해안, 태풍 직접 영향권... 11일까지 강하고 많은 비 예상
상태바
영동ㆍ남해안, 태풍 직접 영향권... 11일까지 강하고 많은 비 예상
  • 장민우 기자
  • 승인 2020.08.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이남과 제주도 최고 150mm, 많은 곳 250mm 이상 폭우 예상
정 총리,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 자제" 당부
5호 태풍 장미 이동 경로 (기상청 레이더 영상)
5호 태풍 장미 이동 경로 (기상청 레이더 영상)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바람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장미'는 제주도 남쪽 120km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기상청이 11일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함에 따라 추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영동과 남해안은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겠고,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울 등 수도권에는 약한 비 정도만 내리는 수준이다. 그러나 늦은 밤부터 북쪽으로 밀려난 장마전선이 다시 내려오면서 비가 강해지겠다.

영남과 전남 동부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30mm 이상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다. 태풍은 이날 오후에 경남 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태풍의 최근접 시각을 살펴보면 제주도 서귀포는 오전 11시가 되겠고, 부산과 창원은 오후 4시, 울산은 오후 5시쯤 태풍의 최대 고비를 맞겠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 상에 내려진 특보는 남부 지방과 충청, 강원 남부까지 차례대로 발효될 것으로 전망된다.

11일까지 충청 이남과 제주도에는 최고 150mm의 큰비가 내리는 가운데, 많은 곳에는 250mm 이상의 폭우가 예상된다. 많은 비와 함께 강풍까지 동반되면서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제주도 곳곳으로 최대 순간 초속 25m 이상 돌풍이 불겠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집중호우 및 태풍 상황점검회의에서 “올여름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첫 태풍인 ‘장미’가 오늘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매우 약해져 있어 추가적인 산사태·축대붕괴 등에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태풍의 영향권에 있는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에서는 선박 결속과 통제, 해안가 방조제와 해안도로 등 인명피해 우려 지역의 출입통제, 건설공사장 안전관리 등 강풍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들에게는 “강풍이 불거나 비가 오는 상황에서 무리한 작업이나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해 달라”며 “재난주관방송사인 KBS는 기상예보와 피해상황, 국민행동요령 등 재난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