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제 5호 태풍 '장미' 북상 중
상태바
'장마 채 끝나지도 않았는데...' 제 5호 태풍 '장미' 북상 중
  • 장민우 기자
  • 승인 2020.08.09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 진입 전망
전국 대부분 태풍 영향권... 남부와 영동지방 비바람 피해 우려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레이더 영상)
제5호 태풍 장미 예상 이동 경로 (기상청 레이더 영상)

장마가 채 끝나기도 전에 제5호 ‘태풍 장미’가 9일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북상하고 있다.

9일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중심축이 남부에서 중부로 올라오면서 충청과 서울·경기, 강원도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집중되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장미는 현재 시속 37km로 북상 중이며 10일 오전 3시쯤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으로 올라올 전망이다. 오후 3시 부산 남서쪽 약 50km 부근을 지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전국 대부분 지방이 태풍 영향권에 들겠고, 특히 태풍의 직접 영향을 받는 남부와 영동지방에는 비바람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또 11일까지 중부지방에 100~300mm, 많은 곳은 500mm 이상의 비가 오겠고 남부와 제주도에도 100~200mm, 특히 경남과 제주 산간, 지리산 부근에는 300mm 이상의 큰비가 오겠다고 밝혔다.

남해안은 밀물 때(오전 10시∼오후 2시, 오후 10시∼오전 2시) 해안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7시 현재 경기도와 충청남도, 전라도 서해안에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저지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