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알렉산드르 2세 암살 사건
상태바
[칼럼] 알렉산드르 2세 암살 사건
  • 이정식 작가
  • 승인 2020.08.06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81년 3월 1일 암살된 알렉산드르 2세
1881년 3월 1일 암살된 알렉산드르 2세

도스토옙스키는 생전에 차르 알렉산드르 2세를 은인으로 생각했다. 만약에 도스토옙스키를 정치범으로 시베리아로 보낸 니콜라이 1세가 1855년에 죽지 않고 더 오래 살았다면, 도스토옙스키는 강제 군 복무 후에도 시베리아를 벗어나지 못한 채 그곳에서 생을 마쳤을지 모른다.

그런데 니콜라이 1세가 죽고 아들 알렉산드르 2세가 황제가 된 후 그는 아버지와 달리 정치범들에게 유화적인 조치를 취했다. 그중 가장 큰 것이 182512월 데카브리트(12월 혁명당원이라고도 한다) 혁명의 실패로 시베리아에 유배 와있던 100명이 넘는 귀족 정치범들에게 수도로 돌아갈 수 있도록 사면령을 내린 것이다. 실로 30년 만의 일이다.

그리고 그같은 분위기가 도스토옙스키 같은 세대를 달리한 정치범들에게도 영향이 미쳤다. 그 덕에 도스토옙스키는 사병에서 장교대우 하사관(준위)로 빠르게 승진할 수 있었다. 도스토옙스키와의 결혼 여부를 저울질 하던 마리야도 도스토엡스키의 그같은 신변 변화에 마음을 돌렸다. 도스토옙스키는 마리야와의 결혼을 위해 얼마나 애를 태웠는지 모른다. 그리고 법적으로 유형수는 형기를 마치더라도 시베리아에서 농민으로 생을 마치도록 돼있음에도 군 제대 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돌아갈 수 있었다. 결혼과 수도로의 귀환은 당시로선 그야말로 크나큰 행운이었다. 도스토옙스키로서는 알렉산드르 2세가 은인이 아닐 수 없었다.

귀족 출신 20대 여성이 암살 지휘

그런데 도스토옙스키가 죽고 나서 한 달 쯤 후인 188131일 차르 알렉산드르 2세가 과격 혁명 세력의 폭탄 공격을 받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알렉산드르 2세는 이날 마차를 타고 거리를 이동 중 이전에도 수차례 차르 암살을 기도해 온 인민주의 테러조직인 인민의 의지당조직원들의 폭탄 공격을 받았다. 일요일이었던 그날 차르는 예배와 부대 사열식을 마치고 황궁으로 돌아가던 중이었다.

폭탄을 품에 안고 있던 인민의 의지당조직원 중 한사람이 차르의 마차가 예카테리나 운하(현재 이름은 그리보예도프 운하) 옆을 지날 때 첫 번째 폭탄을 던졌으나 마차를 맞추지 못한채 폭발했다. 뭔가 터지는 소리가 나자 알렉산드르 2세는 무슨 일인지 알아보기 위해서 마차에서 내렸다. 이 때 근처의 또 다른 조직원이 차르 앞으로 달려들어 두 번째 폭탄을 던졌다. 이 폭발로 알렉산드르 2세는 중상을 입고 궁으로 데려다 달라는고 한 뒤 의식을 잃었다. 차르는 궁에 도착후 한시간 반 만에 사망했다. 두 번째 폭탄을 던진 조직원도 그 폭발로 현장에서 즉사했다.

이날 공격을 지휘한 것은 소피야 페롭스카야라는 27세의 여성이었다. 원래 행동대장은 그의 남편인 안드레이 젤랴보프였는데 그가 거사 직전 체포되자 소피야 페롭스카야가 지휘를 이어 받았다.

소피야 페롭스카야는 마차의 진행방향을 보고 행동대원들에게 흰 손수건으로 신호를 보냈다. 그녀는 사건 직후 현장을 무사히 탈출했으나 며칠 후 상트페테르부르크 넵스키대로에서 체포됐다. 그녀는 아버지가 상트페테르부르크 주지사를 지낸 이름 있는 귀족가문 출신이었다. 그녀의 남편 안드레이 젤랴보프는 농노의 아들이다. 소피야는 10대 때 집을 뛰쳐나왔고 대학시절부터 혁명조직에 들어가 활동했다.

그녀를 비롯해 사건 가담자 6명이 체포되었다. 재판은 신속히 진행됐고 모두 사형선고를 받았다. 소피야 페롭스카야와 안드레이 젤랴보프 등 5명은 1881413일 세묘노프스키 광장에서 교수형으로 처형됐다. 이날 처형되지 않은 한 명은 여성 조직원으로 임신 중이었는데, 당시 법에 따라 사형 집행이 미뤄졌다, 그녀는 옥중에서 출산을 한 후 사망했다. 세묘노프스키 광장은 1849년 도스토옙스키가 처형당할 뻔했던 같은 장소다.

도스토옙스키가 사형장에 갔을 때는 총살형이 준비됐었지만, 이번엔 교수형으로 이들을 처형했다. 이들의 목에는 황제살해라는 팻말이 걸렸다. 교수형을 집행할 때 조직원 중 한 사람은 한 번에 밧줄이 잘 조여지지 않아 두 번이나 목을 매는 일이 벌어졌다. 과거 182512월 데카브리스트 혁명 실패 후 가담자 중 5명을 교수형에 처할 때도 똑같은 일이 벌어져 한 사람에게 형을 두 번 집행한 일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